컨텐츠 바로가기


상품검색

검색 검색

상품상세검색


현재 위치

  1. 게시판
  2. 상품 사용후기

상품 사용후기

상품 사용후기입니다.

상품 게시판 상세
제목 용경마◀ 좋았지 않습니까 생각지도 못한 아시
작성자 h8asbierp (ip:)
  • 작성일 2014-11-06 17:18:15
  • 추천 추천하기
  • 조회수 783
  • 평점 0점

용경마◀ 좋았지 않습니까 생각지도 못한 아시 ▶ P­P9­9.M­AX.S­T ◀



용경마◀ 좋았지 않습니까 생각지도 못한 아시 을 단사유에게 던져 주었다. 용경마 "방도가 있느냐?" "제 이름이 왜 작은 여우인지 확실히 보여 줄게요." 용경마 소호가 한쪽 눈을 찡긋해 보였다. 용경마 그녀의 얼굴은 영락없는 여우의 모습이었다. 하지만 조금도 어색하 다거나 추하게 보이지 않았다. 그녀에겐 지금의 모습이 어울렸다. 작 용경마 은 여우의 모습이... 용경마 제2장 늑대와 개 용경마 오룡맹에서 남궁서령이 차지하는 위치는 매우 모호하다. 대부분의 사람들이 인정하듯 그녀는 오룡맹의 지낭(智囊)이었지만 그렇다고 해 용경마 서 특별한 직위를 가지고 있는 것은 아니다. 그녀에게는 오룡맹의 무 력 단체를 움직일 권한도 없었고, 특별하게 오룡맹의 행사에 관여할 용경마 권리도 없었다. 용경마 적어도 외형적인 모습은 그랬다. 그러나 보이는 그대로만 믿는다는 것은 무척이나 어리석은 일이다. 더구나 남궁서령처럼 똑똑한 여인이 용경마 오룡맹에 십 년 동안이나 있으면서도 아무런 자리도 차지하지 못했다 는 것은 말이 안 됐다. 용경마 비모각(秘謨閣). 용경마 남궁서령이 심혈을 기울여 키운 조직이었다. 오룡맹과 남궁세가의 전폭적인 지원 아래 그녀가 스스로 계획하고 용경마 키운 조직이 바로 비모각이었다. 비모각은 그녀들의 심복으로 꽉 채워 져 있었다. 때문에 그녀의 명령이라면 비모각은 어떤 일이라도 할 수 용경마 있었다. 용경마 남궁서령은 오랜만에 비모각에 나왔다. 평상시의 그녀는 비모각의 업무를 자신의 거처에서 처리했다. 이렇게 비모각에 직접 나오는 일은 용경마 매우 드물었다. 하지만 그녀에게는 충분히 그럴 만한 이유가 있었다. 용경마 그녀가 모습을 드러내자 백문이 안내를 했다. 비모각은 무척이나 분주했다. 비모각의 한쪽에는 중원 각지에서 오 용경마 는 전서구가 모이는 장소가 따로 존재했다. 그렇게 전서구에 의해 취 합된 정보는 비모각의 요인들에 의해 분석되고 재가공되고 있었다. 용경마 남궁서령이 그 모습을 보며 고개를 끄덕였다. 용경마 그녀가 비모각을 만든 이유도 정보의 중요성을 통감했기 때문이다. 정보를 장악하지 않고는 아무리 거대한 조직도 눈먼 장님에 불과했다. 용경마 그녀는 그 사실을 오룡맹주인 황보군악을 통해 깨달았다. 오룡맹과는 별도로 정보 조직을 따로 갖고 있는 황보군악. 때문에 그는 거처에서 용경마 한 발짝도 움직이지 않고도 오룡맹뿐만 아니라 철무련의 모든 것을 자 신의 손금 보듯 꿰뚫고 있었다. 그렇기에 완벽하게 오룡맹의 수뇌부를 용경마 자신의 수족처럼 부릴 수 있는 것이다. 용경마 '아직 멀었어. 맹주가 운용하고 있는 정보 조직에 근접하려면 앞으 로 개선을 더 해야 해.' 용경마 그녀는 비모각이 황보군악이 운용하고 있는 정보 조직보다 격이 떨 어진다는 사실을 매우 잘 알고 있었다. 그렇기에 더욱 비모각의 힘을 용경마 불릴 필요를 느끼고 있었다. 그래야만 조금이라도 그의 지배에서 벗어 날 수 있을 것이다. 용경마 "이곳입니다." 용경마 그때 백문의 말이 들렸다. 그에 남궁서령이 자신을 지배하고 있던 상념에서 벗어났다. 용경마 백문이 가리킨 곳은 비모각의 한쪽에 있는 밀실이었다. 용경마 남궁서령은 잠시 한 치 두께의 철문을 바라봤다. 철문 안쪽에서는 냉기가 뿜어져 나오고 있었다. 그러나 그녀는 망설임 없이 철문을 열 용경마 고 밀실에 발을 들여놨다. 용경마 "오셨습니까." "각주님을 뵙습니다." 용경마 그녀가 밀실 안으로 들어가자 몇몇 사람이 인사를 해 왔다. 남궁서 령은 손을 들며 그들의 인사에 답했다. 용경마 "인사는 그만두고 결과가 어떻게 되었는지 말해요. 시간이 없으니 용경마 까." 그녀의 단도직입적인 말에 우두머리인 듯한 남자가 헛기침을 흘리 용경마 며 앞으로 나섰다. 용경마
첨부파일
비밀번호 * 삭제하려면 비밀번호를 입력하세요.
관리자게시 스팸신고 스팸해제
목록 삭제 수정 답변
댓글 수정

비밀번호

수정 취소

/ byte

댓글 입력

댓글달기이름비밀번호관리자답변보기

확인

/ byte


* 왼쪽의 문자를 공백없이 입력하세요.(대소문자구분)

에게만 댓글 작성 권한이 있습니다.


장바구니 0